서브비주얼 이미지

추성주 유래

고려문종 14년 (1060년)때의 사람으로 참지정사란 벼슬을 지녔던 이영간이 어렸을때 금성산성에 있는
연동사에서 공부를 하였는데, 스님들이 금성산성 일대의 자생약초와 불자들이 가져다 준 보리쌀을 월료로 술을 빚어 곡차로 즐겨 왔습니다.
연동사의 스님이 빚은 술은 신통한 효험이 있어 늙은 살쾡이가 그 술을 마시고 사람이 되었다는 전설로
널리 알려지기 시작여 이후 스님이 빚었던 제조접 그대로 금성산성 인근 산속에서 자생하는
약초와 열매를 주재로로 술을 빚었는데 이 술이 지금의 추성주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.

TOP